건강정보

진료시간

  • 평일 09:00 ~ 18:00
  • 토요일 09:00 ~ 13:00
  • 점심시간 12:30 ~ 14:00

일요일 및 공휴일은 휴진

061-724-8275~6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비만한 당뇨 환자의 ‘비만수술’, 당뇨병 차도에 도움
제2형 당뇨병은 유전인 경우도 있지만 비만일 경우 대사질환으로 생기기도 한다. 제2형 당뇨병이 발병하면 치명적인 여러 합병증이 발생할 위험이 있어 치료가 필요하다. 치료와 함께 생활요법도 중요한데 그중 한 방법은 체중을 줄이는 것이다. 하이닥 외과 상담의사 김용진 센터장은 제2형 당뇨병 환자의 체중 조절 방법 중 한 가지로 위 절제술이 있다고 말했다. 김용진 센터장은 “위 절제술과 같은 비만대사수술은 당뇨의 완치는 아니더라도 당뇨의 진행을 멈출 수 있어 향후 인슐린을 쓸 가능성이 거의 없어진다”며 “수술을 통해 당뇨뿐만 아니라 무릎관절, 허리 통증, 수면의 질 등 삶의 질 개선에도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최근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이러한 비만대사수술 후 제2형 당뇨병 차도는 체중의 20%를 감량했을 때 가장 좋아진다.

비만한 당뇨병 환자가 체중을 감량하면 당뇨병 차도가 나타난다미국 워싱턴대학교(University of Washington) 약학대학의 조교수인 더글러스 바톨드(Douglas Barthold) 박사 연구팀은 비만대사수술 후 제2형 당뇨병 초기 차도를 보이는 데 필요한 체중 감소량을 평가했다. 연구팀은 비만대사수술을 받은 당뇨병 환자 5,928명을 대상으로 평균 5.9년의 추적 관찰을 진행했다. 이들 참가자는 평균 49.8세였고, 평균 체질량지수(BMI)는 43.8 kg/m2였다. 참가자 중 71%가 비만대사수술 후 제2형 당뇨병에 대한 초기 차도가 나타났다. 또한 이들은 체중 감소량이 5%씩 증가할 때마다 차도를 더 보였는데, 체중 감소량이 20%에 달할 때 가장 차도가 많이 나타났다. 연구팀은 체중 감소량이 25%가 넘는 경우도 조사했는데 체중 감소량이 20~25%일 때와 유사했다. 수술 당시 인슐린이 필요한 상태였던 환자의 경우, 체중 감소량이 20% 이상인 환자는 체중 감소량이 0~5%인 환자에 비해 초기에 더 큰 차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자는 “이번 연구 결과는 의사와 환자가 비만대사수술에 따른 체중 감량에 대한 현실적인 기대와 이 수술이 제2형 당뇨병 차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논의하는데 이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13일(현지시간) 미국당뇨병학회(American Diabetes Association) 공식 저널인 ‘Diabetes Care’에 게재되었다.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김용진 센터장 (외과 전문의)


이전글 : 효과 좋은 오메가3 고르는 '4가지 방법'...약사가 답했다
다음글 : 약사가 말하는 '당뇨병 환자에게 꼭 필요한 영양제'



NEWS
류마내과 홈페이지에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